이글루스 | 로그인  


골프채 종류와 비거리

골프 클럽은 크게 우드, 아이언, 퍼터의 세 가지로 분류됩니다.
우드: 우드는 둥글고 통통한 모양의 클럽인데 지금은 거의 모든 우드가 금속이나 고강도 섬유 소재로 만들어 지지만 예전에는 거의 감나무 재질의 진짜 '우드'로 만들어 졌었기에 아직도 그런 이름으로 불립니다.
우드의 종류는 3가지가 아니라 다양합니다. (1,2,3,4,5,7,9,11..).
그러나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가장 많이 쓰는 것은 1, 3, 5번 우드입니다.
각 우드는 각기 별명을 갖고 있지만 미국에서는 그 별명들을 거의 사용하지 않으며 그냥 3번 우드, 5번 우드라고 부르고 있으며 오히려 '크리크'등의 별명을 부르면 대부분'그게 뭐야?'라고 되 묻습니다.
허나. 유독 1번 우드만은 "드라이버"라고 부르는 것이 상례이지요.
1번 우드는 가장 길고 타구면의 각도도 6도에서 12도 까지 다양합니다.
첫 장거리 샷(티 샷)을 할 때 쓰이죠
.
3, 5
번 우드는 번호가 높아질 수록 각도도 누워서 더 뜨는 구질을 갖게 되고

번호가 낮은 클럽일수록 길어서(원심력이 커서) 더 멀리 칠 수 있는 것입니다.
3
, 5번 등의 클럽은 주로 잔디 위에 떨어진 공을 멀리 쳐야 할 때 씁니다.

아이언:
아이언은 예전부터 재질이 철로 만들어 졌었기 때문에 붙은 이름입니다
.
지금도 주로 스테인리스, 청동, 니켈, 타이타늄 등의 금속 소재가 주류이지만

첨단 소재인 카본, 케블라 등의 섬유 소재로 만들었어도 마찬가지로 "아이언"이라
부릅니다.
이 아이언들도 번호가 작을 수록(0,1,2,3..) 길고 멀리 칠 수 있게 디자인 되어있고

번호가 클수록 (8,9,..)짧고 타구면이 누워있어 가까운 거리를 칠 때 씁니다.
아이언 번호는 0부터 11, P,A,D,S,L 등 다양한데,
숫자 11이 넘어가는 것은 잘 없고 대신 P,A,D,G,S,L 등의 영문자 이니셜로

표시되며 이런 클럽들을 통틀어 "웨지"라고 부릅니다.
'
웨지'는 우리말로 "쐐기"라는 뜻으로, 이들의 모양이 정면에서 보면

세모 꼴의 쐐기 모양에서 그 이름이 유래됐습니다.
가장 많이 쓰이는 아이언은 질문하신 9개 인데,
3,4,5,6,7,8,9,P(
또는 10),S 아이언 입니다

P
는 피칭(Pitching)의 이니셜이고 S는 모래 벙커에서 많이 쓰여서
샌드(Sand)의 약자를 가진 웨지입니다.
그 이유는 0,1,2번 아이언은 치기에 너무 어려워서 잘 안 쓰이고
A(=D, G)
웨지는 갭 웨지라는 것으로, P(피칭)웨지와 S(sand)웨지의 중간을 메워주고
L(lob)
웨지는 높이 공을 띄울 때 쓰지만 이들은 모두 많이 쓰이진 않아요.
퍼터는 최종적으로 그린 위의 공을 홀로 굴려 넣는 클럽입니다. 멀리 칠 이유가
없는 클럽이라서 가장 짧고 평평한 타구면을 가지고 있습니다. 없으면 황당한 클럽이지요.
이렇게 많은 클럽 중에 왜 우드 3개와 아이언 9개 그리고 1개의 퍼터를 가장 많이 쓸까요?골프 경기 규칙에 한 골퍼가 13개가 넘는 클럽을 쓸 수가 없습니다.박세리 선수가 얼마 전 경기에서 실수로 연습하던 채 하나가 더 골프 백에 들어있어서 페널티를 받은 사건이 있었죠?
그래서 가장 용도가 많은 클럽을 추리다 보면 위와 같은 클럽의 구성이 된 겁니다.

아이언은 통상 번호를 붙여 말합니다만 고유명칭이 있긴 합니다.
하지만 이런표기는 아무도 쓰지 않으므로 사용하지 마시고 참고만 하시기 바랍니다.

1. 아이언의 명칭 및 비거리

1번 아이언 = 드라이빙 아이언 (Driving Iron) 190m
2번 아이언 = 미드 아이언 (Mid Iron) 180m
3번 아이언 = 미드 매시 (Mid Mashy) 170m
4번 아이언 = 매시 아이언 (Mashy Iron) 160m
5번 아이언 = 매시 (Mashy) 150m
6번 아이언 = 스페이드 매시 (Spade Mashy) 140m
7번 아이언 = 매시 니블릭 (Mashy Niblick) 130m
8번 아이언 = 피처 (Pitcher) 120m
9번 아이언 = 니블릭 (Niblick) 110m
P/W =피칭웨지 (Pitching Wedge) 100m
S/W =샌드웨지 (Sand Wedge) 80m

아이언의 비거리는 기준이 있는 것이 아닙니다.
같은클럽을 사용한다 하더라도 사용자의 능력에 따라 거리차이는 100m 이상 날 수도있습니다.
위에 표기한 거리는 남성 아마추어들의 평균거리이므로 참고만 하시기 바랍니다.

2.아이언의 쓰임새

아이언의 쓰임새는 홀에 볼을 근접시키기위해 사용하는 것이며 특정한 라이(Lie -볼이놓인상태) 에서 특정한 클럽을 잡고 쓰는것이 아니라 위의 거리를 기준으로 했을 때 홀까지 남은 거리를 계산하여 클럽을 선택하는것입니다.

예를들어 위의 비거리를 낼 수 있다면 150M의 거리가 남았을때 5번 아이언으로 샷을 하면 되는것이지요...

단 Pitching wedge 는 그린주변에서 Approach 용으로 많이 쓰이며 Sand Wedge 는 모래에서 치는 클럽이라 보시면 되겠습니다.

또한 1번아이언은 드라이버대용 티샷용으로 많이 사용하나 그 사용도가 낮아 거의 사용을 안합니다.

# Wedge 쐐기[V] 모양(의 물건);【골프】 웨지 《쳐올리기용의 아이언 클럽》

3.헤드생김새

1.머슬백(muscle back ) = 근육, 덩어리란 뜻으로 클럽헤드의 뒷면이 통으로 되어있음
-타구감이 좋고 예민하여 프로들이나 상급자들이 많이 선호.

2.캐비티백(cavity back ) = 움푹들어간 이란 뜻으로 클럽헤드의 뒷중심을 움푹 들어가게 파서 무게중심을 클럽헤드의 전체와 가장자리로 배분함
-방향성이 좋으며 치기쉬움

3.중공구조(hollow back ) = 우드클럽처럼 클럽헤드의 중앙에 빈 공간을 만든모양
- 비거리증대를 위해 설계된 모양

4. 포켓 캐비티백 (pocket cavity back) = 캐비티백의 변형된 모양으로 캘러웨이나 야마하 아이언에 많이 쓰이는구조.
-기존 캐비티백의 장점과 중공구조의 장점을 살린모양

4. 헤드 제조공법 및 재질

주조와 단조로 만들어지며 단조는 연철을 사용합니다.
반발력을 높이기위해 페이스면을 티타늄으로 만들기도 합니다.
1야드는 약 90cm 즉 0.9m입니다.
그래서 야드를 미터로 환산할 때에는 야드값에 0.9를 곱하면 미터값이 됩니다.
역으로 미터값을 야드값으로 바꿀려면 야드값에 1.11을 곱하면 됩니다.
이를 쉽게 계산할려면 단순히 10% 정도를 가감하면 됩니다.
예를 들어 미터값을 야드값으로 바꾸고자 하면,
150미터 -> (150+15)=165야드(정확히는 166.6야드)
130미터 -> (130+13)=143야드(정확히는 144.4야드)
이렇게 계산하니 거의 정확하죠?

그런데 실제로 필드에 나가보면 저 같은 경우 야드와 미터는 한 클럽 정도 차이가 나는 것 같습니다.

예를들어
150야드에 7번 아이언을 사용한다면,
150미터에서는 6번 아이언을 잡습니다.

귀하께서도 이런 방법으로 고객에게 추천하시면 될 겁니다.
그리고 각 클럽별 거리는 사람마다 큰 차이가 있습니다.
일률적으로 어느 클럽의 거리는 얼마다 하는 식으로 외우면 곤란하죠.
재치있는 캐디라면, 첫 홀을 플레이하면서 세컨 샷에서 남은 거리와 선택하는 채를 유심히 확인해 두었다가, 다른 홀에서 다른 거리라 하더라도 그 차이만큼을 잽싸게 고려하여 채를 바꾸어줄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예를 들어, 앞 홀에서 150야드에 7번을 잡았다면, 다음 홀에서 130야드가 남은 경우에는 8번과 9번을 함께 권하여 본인이 선택하도록 하는 것이 맞겠지요.

골프채 종류와 비거리 골프
1) 우드
1번 우드(230) : 드라이버
2번 우드(220) : 브러쉬 (거의 사용 않하는 클럽)
3번 우드(210) : 스푼
4번 우드(200) : 버피
5번 우드(190) : 클리크
7번 우드(230) : 헤븐우드
9번 우드(230) : 디바인 나인
(캘러웨이라는 브랜드에서 사용하는 명칭으로 그냥 9번우드로 지칭, 7번우드 마찬가지)
2) 아이언
3번 아이언(180)
4번 아이언(170)
5번 아이언(160)
6번 아이언(150)
7번 아이언(140)
8번 아이언(130)
9번 아이언(120)
3) 웨지
P (110): 피칭웨지
A (95): 어프러치 웨지
S (80): 샌드웨지
4) 가방
골프가방 : 캐디백(골프채를 넣는 가방)
옷가방 : 보스턴 백(갈아입을 옷가지를 넣는 가방)
◈ 골프채의 종류와 비거리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골프채의 이름이 크게 우드와 아이언으로 나뉘는 이유는
골프채 헤드 (공을치는부분)의 재질에 따라 나뉜것입니다.

골프클럽(채)은 현재 가장 오래된것이 15세기의 것인데 그때의 재질은
나무로 제작된 것으로 튼튼한 샤프트와 무거운 헤드로 이뤄졌으며
손잡이는 양, 돼지, 말, 암소 혹은 샤모아의 가죽을 덧대고
이를 묶어서 만든 것이었습니다.

이후 1700년대에 아이언(철) 재질의 골프채가 등장하면서
골프채는 우드와 아이언이라는 두가지 명칭으로 크게 구별되었습니다.

우드라는것은 요즈음에는 나무로 만든 골프채의 헤드가 거의 없지만
예전에는 현재 메탈, 티타늄등소재로 만드는 골프채의 헤드가 감나무 혹은
아가위나무로 되었었기 때문인데요.
이것도 모양과 크기 및 용도에 따라 드라이버 (1번 우드), 브러시 (2번우드),
스푼 (3번우드), 버피 (4번우드), 크릭 (5번우드) 등으로 나뉩니다.

또한 아이언 역시 1번아이언 (가장 길고 각도가 세워져 있음)부터
9번아이언 (가장 짧고 각이 누워있음) 까지 여러종류입니다.
마지막 마무리를 하는 퍼터도 빼놓을 수 없겠지요.

1900년 이후에 웻지(Wedge) 라는 아이언이 개발되어 현재의 모양새가 완성되었고,
예전의 나무재질이던 우드가 1980년대 이후에 금속으로 만들어 졌으므로
어떤사람들은 골프채의 이름을 크게 메탈(우드 대신) - 아이언으로 부르기도 합니다.
그러나 우드라는 이름은 이제 재질이라기 보다는 고유명사화 된 것으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우드는 주로 비거리를 내기 위한 클럽이고
아이언은 정확성을 필요로하는 클럽입니다.
우드 (Wood)

1번 드라이버(Driver)
2번 브래시(Brassie)
3번 스푼(Spoon)
4번 버피(Buffy)
5번 클리크(Cleek)

아이언 (Iron)

1번 드라이빙 아이언(Driving Iron)
2번 미드 아이언(Mid Iron)
3번 미드 매시(Mid Mashy)
4번 매시 아이언(Mashy Iron)
5번 매시(Mashy)
6번 스페이드 매시(Spade Mashy)
7번 매시 니블릭(Mashy Niblick)
8번 피처(Pitcher)
9번 니블릭(Niblick)
P/W 피칭웨지(Pitching Wedge)
S/W 샌드웨지(Sand Wedge)

퍼터(Putter)

아이언은
그냥 몇번 아이언 .. 이런식으로 불리우고요
W자 붙은 아이언클럽은 Wedge(웻지)라고 불리우는 아이언의 일종입니다
웻지의 쓰임새는 주로 그린주변에서 정확히 홀컵에 볼을 붙이기위해 쓰여지고요
SW는 Sand Wedge 즉 벙커(모래로 이루어진)에서 벙커를 빠져나오기 쉽게
만들어진 웻지이구요 PW(Pitching Wedge)로 그냥
10번 아이언이라고 우수개 소리로 말하기도 합니다
이것또한 그린주변의 그리 멀지 않은곳에서 그린을 공략할때 쓰는것입니다

그외에 어프로치 .. 로브웻지..등등 웻지의 종류는 클럽의 기울어진 각도 ..
즉 로프트별로 구분하기도 합니다

클럽별 비거리는 그사람의 능력에 따라 다 다르기 때문에
평균적으로 그냥 나타내어지는 비거리는..

1) 우드
1번 우드(230) : 드라이버
2번 우드(220) : 브러쉬 (거의 사용 않하는 클럽)
3번 우드(210) : 스푼
4번 우드(200) : 버피
5번 우드(190) : 클리크
7번 우드(230) : 헤븐우드
9번 우드(230) : 디바인 나인
(캘러웨이라는 브랜드에서 사용하는 명칭으로 그냥 9번우드로 지칭, 7번우드 마찬가지)

2) 아이언
3번 아이언(180)
4번 아이언(170)
5번 아이언(160)
6번 아이언(150)
7번 아이언(140)
8번 아이언(130)
9번 아이언(120)

3) 웨지
P (110): 피칭웨지
A (95): 어프러치 웨지
S (80): 샌드웨지
골프공을 보내기 위한 거리는 힘으로 조절하는 것이 아니라
골프채를 바꿔 가면서 조절합니다.
골프채를 가만히 보면 공이 맞는 부분이 직각이 아니라
약간 경사가 지도록 만들어졌습니다.
그런 경사를 '로프트' 라고 부릅니다.
로프트가 크다는 것은 골프채가 뒤로 많이 누웠다는 것이고
공을 맞추게 되면 그 공은 앞으로 나가기 보다는 하늘로 치솟게 되겠지요.
결국 로프트가 크면 클수록 공이 나가는 거리는 짧아지게 됩니다.

가장 로프트가 작은 (멀리 내보내기 위한) 우드를 드라이버라고 부릅니다. 1번이지요.
다시 말해, 번호가 작을수록 로프트는 작으며 공을 멀리 보내기 위한 골프채입니다.
초보자의 경우는 우드를 3개 준비합니다. 1번/3번/5번 이렇게요.
아이언의 경우는 4번~9번, 피칭웨지,샌드웨지, 그리고 퍼터
이렇게 구성하면 12개 정도의 클럽이 되는데, 14개까지가 허용됩니다.
더 들고 다니면 불법입니다.

※ 각 클럽별 로프트

우드1번(드라이버) 10~11도
우드2번(브러쉬) 12도
우드3번(스푼) 14도
우드4번(버피) 17도
우드5번(크리크) 21도

아이언1번 15도
아이언2번 17도
아이언3번 20도
아이언4번 23도
아이언5번 26도
아이언6번 30도
아이언7번 34도
아이언8번 38도
아이언9번 42도
피칭웨지 46도
어프로지웨지 51도
샌드웨지 56도
로브웨지 60도

by 무태의 일강 | 2008/03/02 16:03 | 게임(로토*골프 등)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jkyd.egloos.com/tb/922088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